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종합 속보 정치 구미1 구미2 김천 칠곡 공단.경제 교육 사회 행사 이슈&이슈 문화 새의자 인물동정 화제의 인물 기관/단체 사설 칼럼 기고 독자제언 중부시론 기획보도 동영상뉴스 돌발영상 포토뉴스 카메라고발 독자의 소리 웃자! 설문조사 공지사항 법률상식
최종편집:2020-05-25 오후 04:38:27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웃자!
독자의 소리
설문조사
뉴스 > 공단.경제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환경자원화시설 노동자 “구미시가 직접 고용하라”
상시·지속적 업무 정규직 전환은 정부 정책
한국노총 “구미시 미온적일 시 적극 대응” 강조
2019년 09월 26일(목) 14:36 [경북중부신문]
 

ⓒ 경북중부신문
 정부가 공공부문 비정규직에 대해 정규직화를 추진하고 있는 가운데 구미에서도 환경자원화시설 노동자들이 구미시 직접 고용을 주장하고 나서 관심이 쏠리고 있다.
 박영호 환경자원화시설 노조위원장을 비롯한 노동자들은 지난 23일부터 10월 19일까지 구미시청 정문과 산동농협 사거리 입구에 집회 신고를 내고 직접 고용을 위한 투쟁에 돌입했다.
 환경자원화시설 노동자들은 생활폐기물의 소각·선별·매립 등에 대한 업무를 하고 있으며 구미시는 이 업무를 GS건설과 아전이엔씨에 민간 위탁을 주고 있다.
 구미시에서 해야 할 업무를 이들 업체에게 위탁함으로써 환경자원화시설 노동자들의 소속은 이들 용역업체에 있으며 이로 인해 고용불안 및 노동조건 저하, 안전 및 건강권 등 생존권이 위협받고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공공부분 비정규직의 정규직 정책에 따르면 상시 지속적으로 업무를 실시하고 있는 곳은 정규직 대상으로 환경자원화시설 노동자들의 구미시 직접 고용은 정부의 정규직화 정책에도 부응한다는 것이 일반적인 시각이다.
 구미환경자원화시설 노동자들의 직접고용 주장과 유사한 타 지자체의 경우 청주시는 민간위탁 3년 후 청주시가 직접 고용으로 전환했으며 대전광역시도 올해부터 직접 고용을 시작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이 밖에도 비정규직의 정규직화에 발맞추어 상당수 지자체들이 직접 고용을 추진 중인 것으로 관측되고 있다.
 이에 대해 구미시는 “임금 총액제 등으로 환경자원화시설 노동자들을 직접 고용하는데는 무리가 있다”며 직접 고용에 대해 난색을 표명하고 있는 실정이다.
 환경자원시설 노동조합의 상부단체인 한국노총 구미지부(의장 김동의)는 “정부가 추진하는 공공부문 정규직 전환 정책을 보면 환경자원화시설 노동자들은 가장 먼저 구미시가 직접 고용을 해야 할 사안”이라며 “구미시가 계속적으로 미온적인 반응을 보인다면 공공부문 비정규직 제로시대라는 정부 방침에 역행하는 것으로 보고 노총 차원의 조직적인 대응을 준비하겠다”고 밝혔다.
안현근 기자  doiji123@hanmail.net
“새 감각 바른 언론”
- Copyrights ⓒ경북중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경북중부신문 기사목록  |  기사제공 : 경북중부신문
 
이전 페이지로
네티즌의견 0개가 있습니다.
 
!!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거나 개인정보를 유출하는등 법률 및 신문사 약관에 위반되는 글을 삼가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게시물에 대한 민형사상의 법적인 책임은 게시자에게 있으며 운영자에 의해 삭제되거나 관련 법률에 따라 처벌 받을 수 있습니다.
실시간 많이본 뉴스
 
“여성 공중화장실, 안심하고 사용..
“든든한 동창회가 있어 행복합니다..
“나누면 나눌수록 커지는 행복!”
원호초 교육공동체가 전하는 「덕분..
구미시, 푸드플랜 구축으로 지역경..
옥성자연휴양림, 6월 1일부터 운영 ..
구미시장학재단, 지역인재 141명에..
경북교육청, 2020년도 제1회 검정고..
구미시사회복지협의회 정기총회 개..
경북교육청, 어린이보호구역 내 교..
최신뉴스
 
구미 중앙시장 상인 및 학원 550명..
경북교육청, 2020년도 제1회 검정..
경북교육청, 어린이보호구역 내 교..
경북교육청, 2,076억 원 증액한 추..
구미시사회복지협의회 정기총회 개..
구미시, 코로나19 극복! 투자기업 ..
옥성자연휴양림, 6월 1일부터 운영..
구미시, 푸드플랜 구축으로 지역경..
원호초 교육공동체가 전하는 「덕..
“나누면 나눌수록 커지는 행복!”..
“든든한 동창회가 있어 행복합니..
구미시장학재단, 지역인재 141명에..
“여성 공중화장실, 안심하고 사용..
구미교육지원청, 경북형 등교수업 ..
구미시 공직자, 긴급재난지원금 기..
구미시 학교운영위원장 연수 실시
구미시종합자원봉사센터, '안녕한 ..
구미시, 중소벤처기업부 “청년 메..
김상조 도의원, ‘관광약자 문화관..
삼성전자 스마트시티, UL 폐기물 ..


회사소개     광고문의     제휴문의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개인정보취급방침     찾아오시는 길     청소년보호정책     구독신청     기사제보
 상호: 경북중부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513-81-30450 / 주소: 경북 구미시 송원서로 2길 19 / 발행인.편집인: 김락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주석
mail: 4538111@naver.com / Tel: 054-453-8111,8151 / Fax : 054-453-1349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다01041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