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종합 속보 정치 구미1 구미2 김천 칠곡 공단.경제 교육 사회 행사 이슈&이슈 문화 새의자 인물동정 화제의 인물 기관/단체 사설 칼럼 기고 독자제언 중부시론 기획보도 동영상뉴스 돌발영상 포토뉴스 카메라고발 독자의 소리 웃자! 설문조사 공지사항 법률상식
최종편집:2020-05-25 오후 04:38:27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웃자!
독자의 소리
설문조사
뉴스 > 사회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김천교 홍수특보 발령 기준 현실화 필요
빈번한 홍수특보 발령으로 김천시민 과도한 불안감 조성
2019년 10월 10일(목) 14:20 [경북중부신문]
 

↑↑ ▲ 홍수특보 발령 당시 김천교 수위
ⓒ 경북중부신문
 김천시민들이 낙동강홍수통제소의 잦은 홍수특보 발령에 불안감을 토로하고 있다.
 지난 9월 태풍 ‘타파’와 10월 3일에 온 ‘미탁’이 김천에 많은 비를 뿌리는 동안, 낙동강홍수통제소는 낙동강 지류인 감천에 위치한 김천교 지점에서 홍수주의보 및 경보를 발령했다.
 김천교의 홍수특보 발령 기준은 홍수주의보가 수위 1.5m, 경보가 2.5m이며, 태풍 ‘타파’ 당시에는 수위가 1.46m, ‘미탁’ 당시 2.52m로 각각 주의보, 경보가 발령됐다.
 하지만 김천교 높이는 5m나 되어 실제로는 하천의 절반밖에 차오르지 않은 상황이었다. 홍수경보가 발령된 당시에도 하천 수위가 여유가 있어 주민대피령 등은 내려지지 않았다.
 문제는 기준값이 현실에 맞지 않아 충분히 여유가 있는 상황에서도 홍수주의보나 경보가 발령되자 한밤중에 김천시민들이 불안감에 떨어야 했다는 점이다.
 또한 김천시에 홍수특보 발령 문자알림서비스를 받은 시민들의 문의전화가 빗발치자, 태풍 대응에 온 행정력을 집중해야 하는 급박한 상황임에도 시민들을 안심시키기 위해 행정력이 분산되는 등 오히려 태풍 대처능력을 약화시키는 결과를 가져왔다.
 더 큰 문제는 잦은 홍수특보발령으로 시민들에게 안전 불감증을 줄 수 있다는 점이다. 낮은 기준값 설정으로 태풍이 올 때마다 잦은 홍수특보가 발령된다면, 실제로 수위가 차오른 급박한 상황에서 주민대피령 등 긴급조치가 제대로 이루어질지 의문이다.
 실제로 홍수특보 발령 문자알림서비스가 발송된 이후, 시민들이 직접 김천교의 수위를 확인하고자 현장을 방문하는 등 태풍이 오고 있는 도중에 시민들이 위험에 노출되기도 했다.
 이와 관련 김천시는 태풍 ‘타파’가 지나간 이후 홍수특보 발령 기준에 대하여 낙동강홍수통제소에 기준 재검토를 요청하는 공문을 보냈으며, 향후 기준 재검토를 위한 기관간 협의를 추진 중이라고 밝혔다.
안현근 기자  doiji123@hanmail.net
“새 감각 바른 언론”
- Copyrights ⓒ경북중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경북중부신문 기사목록  |  기사제공 : 경북중부신문
 
이전 페이지로
네티즌의견 0개가 있습니다.
 
!!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거나 개인정보를 유출하는등 법률 및 신문사 약관에 위반되는 글을 삼가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게시물에 대한 민형사상의 법적인 책임은 게시자에게 있으며 운영자에 의해 삭제되거나 관련 법률에 따라 처벌 받을 수 있습니다.
실시간 많이본 뉴스
 
구미교육지원청, 경북형 등교수업 ..
“여성 공중화장실, 안심하고 사용..
“나누면 나눌수록 커지는 행복!”
“든든한 동창회가 있어 행복합니다..
원호초 교육공동체가 전하는 「덕분..
옥성자연휴양림, 6월 1일부터 운영 ..
구미시, 푸드플랜 구축으로 지역경..
구미시장학재단, 지역인재 141명에..
경북교육청, 2020년도 제1회 검정고..
구미시사회복지협의회 정기총회 개..
최신뉴스
 
구미 중앙시장 상인 및 학원 550명..
경북교육청, 2020년도 제1회 검정..
경북교육청, 어린이보호구역 내 교..
경북교육청, 2,076억 원 증액한 추..
구미시사회복지협의회 정기총회 개..
구미시, 코로나19 극복! 투자기업 ..
옥성자연휴양림, 6월 1일부터 운영..
구미시, 푸드플랜 구축으로 지역경..
원호초 교육공동체가 전하는 「덕..
“나누면 나눌수록 커지는 행복!”..
“든든한 동창회가 있어 행복합니..
구미시장학재단, 지역인재 141명에..
“여성 공중화장실, 안심하고 사용..
구미교육지원청, 경북형 등교수업 ..
구미시 공직자, 긴급재난지원금 기..
구미시 학교운영위원장 연수 실시
구미시종합자원봉사센터, '안녕한 ..
구미시, 중소벤처기업부 “청년 메..
김상조 도의원, ‘관광약자 문화관..
삼성전자 스마트시티, UL 폐기물 ..


회사소개     광고문의     제휴문의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개인정보취급방침     찾아오시는 길     청소년보호정책     구독신청     기사제보
 상호: 경북중부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513-81-30450 / 주소: 경북 구미시 송원서로 2길 19 / 발행인.편집인: 김락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주석
mail: 4538111@naver.com / Tel: 054-453-8111,8151 / Fax : 054-453-1349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다01041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