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원격
종합 속보 정치 구미1 구미2 김천 칠곡 공단.경제 교육 사회 행사 이슈&이슈 문화 새의자 인물동정 화제의 인물 기관/단체 사설 칼럼 기고 독자제언 중부시론 기획보도 동영상뉴스 돌발영상 포토뉴스 카메라고발 독자의 소리 웃자! 설문조사 공지사항 법률상식
최종편집:2021-09-17 오전 11:49:32
전체기사
종합
행정
커뮤니티
공지사항
웃자!
독자의 소리
설문조사
뉴스 > 정치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구자근 국회의원, 카카오택시 과다수수료 제한 법개정 발의
카카오택시, 택시 호출시장 80% 장악, 과도한 중계수수료 문제
가맹사업법 개정 통해 과다한 가맹금 인상 금지 추가
2021년 06월 14일(월) 17:12 [경북중부신문]
 

ⓒ 경북중부신문
구자근 국회의원이 국내 택시 호출 시장의 80%를 장악한 ‘카카오 택시’의 과도한 중계수수료를 제한하기 위해 ‘가맹사업거래의 공정화에 관한 법률’ 법 개정에 나선다. 구 의원은 법 개정안이 마련된 만큼 공동발의 요건을 갖춰 이번 주 내로 국회에 제출할 예정이다.
최근 코로나19 확산 등으로 택시 운수종사자들이 어려움을 겪는 가운데 카카오택시를 비롯한 여객자동차 플랫폼 운송 가맹사업자들의 매출은 급증하고 있다. 카카오는 최근 택시 유료멤버십 매출 급증 등 모빌리티 사업의 성장에 힘입어 2021년 1분기 매출 1조 2426억원, 영업이익 1,538억원이 전망되고 있다.
이 과정에서 택시 호출 시장의 대부분을 점유하고 있는 플랫폼가맹사업자가 시장지배적 지위를 이용하여 운송사업자·운수종사자 등으로부터 과도한 수수료를 받고 있다는 지적이 대두되고 있다.
실제로 국내 택시 호출 시장의 80%를 장악한 ‘카카오 택시’ 의 경우 2015년 도입당시에는 무료서비스를 통해 진입해 2,800만명의 가입자를 확보했다. 하지만 카카오택시는 시장 지배적 위치를 이용해 이용자에게는 유료서비스인 ‘블루’서비스와 ‘스마트호출’ 등을 도입하고 택시기사에게는 월 9만9천원짜리 유료요금화에 나섰다.
그런데 현행법은 가맹본부의 불공정거래행위를 금지하면서도 가맹금 인상에 대해서는 구체적으로 명시하고 있지 않아 플랫폼가맹사업자가 과도하게 수수료를 인상하더라도 실질적으로 대응하기 어렵다는 문제가 발생하고 있다.
구 의원은 현행 가맹사업법상 “거래상의 지위를 남용하여 부당하게 가맹점사업자에게 불이익을 주는 행위는 금지하고 있지만 과도한 수수료 인상에 적용시키기에는 애매한 부분이 있다.”며 개정 필요성을 밝혔다.
구 의원은 “가맹사업거래의 공정화에 관한 법률 일부 개정 법률안을 통해 시장 지배적 지위를 이용한 과도한 가맹금 인상을 금지행위에 추가함으로써 플랫폼운송가맹사업을 비롯한 가맹사업 전반의 부당한 가맹금 인상을 예방하고 공정한 거래질서를 확립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국회입법조사처에서도 구 의원의 <가맹금 인상 관련 개정안 검토의견>을 통해 “가맹본부가 시장지배적 지위를 이용하여 가맹점사업자의 매출 및 기존 가맹금 규모 이상으로 과도하게 가맹금을 인상하는 행위를 하지 못하도록 하는 내용에 관하여는 긍정적으로 평가한다.“고 밝혔다.
또한 “가맹본부가 시장 지배적 지위를 남용하여 기존의 가맹금 규모 등의 이상으로 과도하게 가맹금을 인상하지 못하도록 하는 내용을 공정위 표준 가맹계약서에 반영하여 규정하는 방법도 고려해 볼 수 있다.“고 밝혔다.
한편, 구자근 의원은 “모바일을 통한 택시호출 서비스가 일상화되고 있는 가운데 사업자의 시장 지배적 지위를 이용한 과도한 중개수수료를 근절할 수 있는 제도적 보완대책 마련이 시급하다.”고 밝혔다.
김락상 기자  4533822@hanmail.net
“새 감각 바른 언론”
- Copyrights ⓒ경북중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경북중부신문 기사목록  |  기사제공 : 경북중부신문
 
이전 페이지로
네티즌의견 0개가 있습니다.
 
!!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거나 개인정보를 유출하는등 법률 및 신문사 약관에 위반되는 글을 삼가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게시물에 대한 민형사상의 법적인 책임은 게시자에게 있으며 운영자에 의해 삭제되거나 관련 법률에 따라 처벌 받을 수 있습니다.
실시간 많이본 뉴스
 
동해안권 발전전략 가속.. 신해양 ..
김충섭 김천시장 인터뷰
위러브유, 추석맞이 이웃돕기 성품 ..
PI첨단소재, 구미에 PI필름 생산설..
구자근 국회의원, 전국체전 지원·..
형곡중, 제11회 대한민국 독도문예..
구미시산림조합, 추석맞이 사랑나눔..
경북교육청, 2022학년도 유·초등교..
하이브리드 ‘2021문경찻사발축제’..
칠곡군의회, 추경 640억원 증액 편..
최신뉴스
 
구미시 안보단체, 추석맞이 군부대..
구미시, 추석 연휴 대비 ‘코로나1..
구미시, 동자개 어린고기 7만 마리..
구미소방서, 추석 연휴 특별경계근..
김영식 국회의원, 대한민국 공헌대..
S-OIL 구미지사와 24시주유소, 구..
구미시산림조합, 추석맞이 사랑나..
‘거리의 인문학자’ 최준영 작가 ..
구미시, 무을면 「구미 송삼리 고..
형곡중, 제11회 대한민국 독도문예..
2021학년도 ‘무한상상 속 수학체..
경북교육청, 안전한 한가위 위해 ..
경북교육청, 2022학년도 유·초등..
정세현ㆍ윤창욱ㆍ김상조 경북도의..
정근수 경북도의원, 다함께 따뜻한..
위러브유, 추석맞이 이웃돕기 성품..
칠곡군의회, 추경 640억원 증액 편..
김충섭 김천시장 인터뷰
하이브리드 ‘2021문경찻사발축제..
PI첨단소재, 구미에 PI필름 생산설..


회사소개     광고문의     제휴문의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개인정보취급방침     찾아오시는 길     청소년보호정책     구독신청     기사제보
 상호: 경북중부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513-81-30450 / 주소: 경북 구미시 송원서로 2길 19 / 발행인.편집인: 김락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주석
mail: 4538111@naver.com / Tel: 054-453-8111,8151 / Fax : 054-453-1349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다01041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